건국대학교, 청년 친화형 ESG 지원 프로그램으로 청년 일 경험 지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건국대학교가 고용노동부 등이 주관하는 청년 고용 응원멤버십에 가입하고, ‘청년 친화형 기업 ESG 지원 사업’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건국대는 고용노동부,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청년 친화형 기업 ESG 지원 사업에 참여해 청년에게 직무 훈련과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 사업은 총 38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고용노동부는 전날 건국대 새천년관 국제회의장에서 ‘청년 친화형 기업 ESG 지원 사업 프로그램’ 선정 결과를 발표하고, 참여기업에 청년 고용 응원멤버십 가입증서를 수여했다.

대학으로는 건국대가 유일하게 참여한 가운데,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 이사장은 이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으로부터 가입 인증서를 받았다.

유 이사장은 “학교법인 전체가 ESG 경영 가치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청년 인재 양성, 일 경험 지원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대학 구성원들과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법인 건국대는 지난해 학교법인으로는 처음으로 이사장 직속 ESG 위원회를 설치·운영하며 ‘ESG 경영’을 도입했고, 이번에 고용노동부 등이 주관하는 청년 친화형 ESG 지원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게 됐다.

건국대는 산학협력단을 중심으로 타 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학연 연계 ESG 청년 취업역량 강화 및 일 경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포항공대 산학협력단, 소프트웨어 교육업체 엘리스, 중소기술혁신협회와 함께 한다.

세부 프로그램은 △ESG 관련 직무 교육 및 ESG 전략 및 보고서 관련 일 경험(트랙1) △ESG 인문 사회 계열 청년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교육과 일 경험(트랙3) △건대 창업기업과 연계한 기술사업화, 기술창업 관련 일 경험(트랙3)으로 구성된다.

윤동열 건국대 산학협력단 부단장은 “건국대는 기술지주회사, 경영대학 및 경영연구소 협업 등을 통해 청년 ESG 사업 지원단을 구성하고 사업을 체계적으로 기획,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홍주승 02-450-3131~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